“이란 ‘히잡 시위’ 눈 돌리러 사우디 침공 임박…초비상 상태” >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MOBI - 모비만의 스페셜한 혜택 쿠폰 100%공짜 LOOTING - 사전예약과 게임쿠폰을 종류별로 다양하게! ZZI - 인기 모바일 게임!! 20만원 상당의 상상초월 쿠폰 INDIE - 인기,신규,최신게임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쿠폰알리미 - 나만 몰랐던 게임쿠폰! 더이상 호갱은 없다.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이란 ‘히잡 시위’ 눈 돌리러 사우디 침공 임박…초비상 상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진후진 작성일24-04-20 05:05 조회68회 댓글0건

본문

http://n.news.naver.com/mnews/article/028/0002612993?sid=104


9월 중순 시작된 ‘히잡 반대’ 시위의 관심을 밖으로 돌리기 위해 이란이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라크 등을 공격할 계획을 짰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동의 지정학적 위험이 커지며, 국제 유가가 2% 정도 상승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은 1일 사우디와 미국 당국자들을 인용해 이란의 공격이 임박해 사우디·이라크군과 현지 주둔 미군 등이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보도를 보면, 사우디 당국자는 최근 미국과 이란의 공격 계획에 관한 첩보를 공유했다. 이란이 이라크 북부에 자리한 쿠르드족 집단 거주지역인 에르빌과 페르시아만을 사이에 둔 사우디 일부를 공격 대상으로 삼고 있다는 내용이었다.


신문은 “이란의 임박한 공격에 대한 경고로 사우디와 미국이 초비상 상태”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사우디 당국자들은 이란이 9월 이후 나라를 떠들썩하게 한 반정부 시위에 대한 관심을 돌리기 위해 이런 공격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만약 이란이 공격을 감행하면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대변인은 신문에 “사우디와 군사정보 채널을 통해 꾸준한 연락을 유지하고 있다. 우리의 이익와 파트너를 지키기 위한 방어 행동을 주저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미국과 사우디는 2019년에도 이란이 사우디의 석유생산 시설을 겨냥해 드론과 미사일 공격을 했다고 보고 있다. 이란은 당시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란에선 9월17일부터 히잡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종교 경찰에 붙들렸다 숨진 마흐사 아미니에 대한 추도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아미니는 이란 내 소수 민족인 쿠르드족이어서 쿠르드족 집단 거주 지역인 이란 북부 등에서 격렬한 집회가 진행 중이다. 이에 맞서 이란은 해당 지역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고 있다. 이란 혁명수비대(IRGC)는 9월28일엔 자국 국경 밖에 있는 이라크 북부 에르빌을 수십 발의 탄도미사일과 무장 드론으로 공격했다. 현지에 주둔 중인 미군이 이중 일부를 격추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란이 이 지역을 타격한 것은 이라크 등 국외 쿠르드족 분리주의 단체들이 시위를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또 미국·이스라엘·사우디 등 적대 세력이 시위를 선동하고 있다고 비난해 왔다. 호세인 살라미 이란혁명수비대 총사령관은 지난달 사우디를 공개 비난하며, 사우디 왕실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페르시아어 위성 뉴스채널 <이란 인터내셔널>에게 시위 관련 보도를 중단할 것을 경고했다. 살라미 사령관은 이란 관영매체를 통해 “사우디는 이런 언론을 통해 우리의 내정에 간섭하고 있다. 이것은 우리의 마지막 경고”라고 말했다. 런던에 본부를 둔 독립매체 <이란 인터내셔널>은 이란 국내외 시청자를 대상으로 2017년 설립됐다. 이들은 자사 보도를 통해 “우리는 사우디와 영국 시민들이 소유한 독립 언론이다. 특정 국가 지원을 받지 않는다”고 맞섰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577
어제
6,394
최대
13,547
전체
3,691,619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앱플레이어 가이드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