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재팬’이 무슨말? 입고, 마시고, 떠났다…일본 불매 운동 이전 수준으로 회복 >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MOBI - 모비만의 스페셜한 혜택 쿠폰 100%공짜 LOOTING - 사전예약과 게임쿠폰을 종류별로 다양하게! ZZI - 인기 모바일 게임!! 20만원 상당의 상상초월 쿠폰 INDIE - 인기,신규,최신게임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쿠폰알리미 - 나만 몰랐던 게임쿠폰! 더이상 호갱은 없다.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노 재팬’이 무슨말? 입고, 마시고, 떠났다…일본 불매 운동 이전 수준으로 회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진후진 작성일24-04-29 01:45 조회81회 댓글0건

본문

지난 2019년 이른바 일본제품 불매운동인 ‘노 재팬’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영향이 겹쳐 급감했던 일본 여행 수요가 지난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함께 타격을 입었던 일본산 의류와 맥주 매출도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제자리를 찾았다.

22일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1~11월 사이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 수는 617만5000명으로 팬데믹(감염병 대유행) 직전인 2019년(558만명)을 추월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을 찾은 한국인이 600만명을 넘은 건 지난 2018년(750만명) 이후 5년 만이다.

일본정부관광국은 지난해 일본을 찾은 외국인 2507만명 중 696만명(28%)이 한국인이라고 밝혔다. 일본 관광객 3~4명 중 1명은 한국인이었던 셈이다. 이들은 일본에서 총 7444억엔(약 6조7000억원)을 소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보다 돈을 75% 더 썼다. 지출 내역은 숙박비 2조2000억원, 식비 1조8000억원, 쇼핑 1조7000억원 순이다.


항공업계에서는 엔저 현상이 계속된다면 올해 일본 여행 관광객 수가 2018년 기록인 750만명을 넘으며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나온다. 이에 대한항공은 지난 20일부로 인천~일본 아오모리, 오이타 노선 운항을 주 3회 재개했다. 제주항공의 경우 인천~일본 히로시마 노선을 주 7회에서 14회로 늘렸고 오이타 노선은 주 3회에서 5회로 증편했다.


불매운동 영향으로 일본 여행을 꺼리던 분위기가 뒤집히자 국내에 들어오는 일본산 제품들도 팬데믹 이전 수준 매출을 회복했다. 일본 대표 SPA 브랜드 유니클로의 국내 운영사인 에프알엘코리아의 2022년 회계연도(2022년 9월~2023년 8월) 매출은 9219억원을 기록했다. 불매운동 영향으로 2020년 5824억원까지 떨어진 매출이 2년 만에 1조원 규모까지 올라온 것이다.


n.news.naver.com/mnews/article/366/0000964411?sid=102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1,913
어제
6,394
최대
13,547
전체
3,690,955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앱플레이어 가이드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