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남성보다 치매에 취약한 이유 밝혀졌다 [기사] >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MOBI - 모비만의 스페셜한 혜택 쿠폰 100%공짜 LOOTING - 사전예약과 게임쿠폰을 종류별로 다양하게! ZZI - 인기 모바일 게임!! 20만원 상당의 상상초월 쿠폰 INDIE - 인기,신규,최신게임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쿠폰알리미 - 나만 몰랐던 게임쿠폰! 더이상 호갱은 없다. GCHAT(지챗) - 게임채팅, 게임녹화, 게임공략 알바G - 돈버는 어플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여성이 남성보다 치매에 취약한 이유 밝혀졌다 [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트비밀 작성일19-06-13 23:37 조회14회 댓글0건

본문

여성이 남성보다 알츠하이머(노인성) 치매에 취약한 이유가 밝혀졌다.

미국 하버드 대학 브리검 여성병원(Brigham and Women`s Hospital) 신경과 전문의 레이사 스펄링 교수 연구팀은 여성의 치매 발생률이 남성보다 높은 것은 치매와 관련된 뇌 신경세포의 두 핵심 단백질 병변이 남성보다 심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UPI 통신이 5일 보도했다.

여성은 치매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뇌 신경세포의 표면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plaque)만이 아니라 신경세포 내부 단백질인 타우 엉킴(tangle)이 남성보다 심하게 나타난다고 스펄링 교수는 밝혔다.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의 경우, 치매 증상이 나타나기 전 단계에서는 남성과 여성이 그 정도가 비슷하지만 베타 아밀로이드 병변의 수치가 같더라도 인지기능 저하 속도는 여성이 더 빠르다고 스펄링 교수는 설명했다.

베타 아밀로이드 응집과 함께 타우 단백질 엉킴도 여성이 남성보다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하버드 뇌 노화 연구`(Harvard Aging Brain Study) 참가 남녀 193명(55~92세)과 `알츠하이머병 신경영상 연구`(Alzheimer`s Disease Neuroimaging Initiative) 참가 남녀 103명(63~94세)의 뇌 양전자 방출 단층촬영(PET) 자료를 분석한 결과 밝혀졌다.

이는 치매와 관련된 뇌 신경세포의 변화가 남녀 간 생물학적 차이가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스펄링 교수는 해석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http://m.mk.co.kr/news/amp/headline/2019/74852?PageSpeed=off

매일경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366
어제
409
최대
13,547
전체
1,719,930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앱플레이어 가이드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