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원 견제구의 진실, 누구를 위한 불문율인가 ,,, >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회원로그인

MOBI - 모비만의 스페셜한 혜택 쿠폰 100%공짜 LOOTING - 사전예약과 게임쿠폰을 종류별로 다양하게! ZZI - 인기 모바일 게임!! 20만원 상당의 상상초월 쿠폰 INDIE - 인기,신규,최신게임에 대한 다양한 정보 제공! 쿠폰알리미 - 나만 몰랐던 게임쿠폰! 더이상 호갱은 없다. GCHAT(지챗) - 게임채팅, 게임녹화, 게임공략 알바G - 돈버는 어플


통합 자료/자유게시판

오재원 견제구의 진실, 누구를 위한 불문율인가 ,,,

페이지 정보

작성자 수분 작성일19-11-09 03:49 조회0회 댓글0건

본문

 



[스포탈코리아] 김현세 인턴기자= 2016년 8월, 임창용(43)이 던진 견제구에 2루에 있던 오재원이 깜짝 놀라 고개를 숙였다. 그로부터 3년 뒤 임창용이 입을 열었다.

임창용은 22일 ‘한국스포츠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절대 오재원을 맞히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사실 그 당시 팀의 룰이었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밖에 없었다. (어쩔 수 없었기에) 오재원에게 미안했다”며 팀내 불문율을 밝힘과 동시에 오재원에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오재원에 견제구가 향한 것은 사건 이틀 전 생겨난 불문율 때문이었다. 무관심 도루를 하면 견제하는 척 신체 어디든 적당히 맞히라는 것. 임창용은 이 룰을 알게 된 지 얼마 안 돼 해당 상황을 직접 맞닥뜨리게 된다. 그는 “이틀 전 정해진 룰이었기에 까먹었다는 핑계를 댈 수도 없었다. 고참인 내가 룰을 이행하지 않으면 그건 감독, 코치 및 팀에 대한 항명이다. ‘어떻게 하지. 진짜 맞혀야 하나’하고 고민한 끝에 그 위협 견제구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일이 커지자 KBO는 상벌위원회를 열어 임창용에 3경기 출장 정지와 사회봉사 12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해당 견제구가 스포츠 정신에서 벗어나 위험성을 띄었던 까닭이다. 임창용은 김기태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이 삭발 후 자신에게 “못 지켜줘서 미안하다”며 위로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번 발언으로 야구계 불문율에 대한 팬들의 불만이 다시금 터져 나올 것으로 보인다. 동업자 정신이 결여된 불문율은 환영받기 어렵다. 임창용이 그랬던 것처럼 지금도 이러한 불문율로 많은 선수가 고민하고 있을지 모른다. 도덕적 기준과 불문율 사이에서의 고민, 과연 필요한 일인지 의문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139&aid=0002110080


지랄맞은 불문율 ,,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접속자집계

오늘
299
어제
418
최대
13,547
전체
1,733,016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Copyright © 앱플레이어 가이드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